2009 로스트 메모리즈

24px-Disambig_grey.svg.png 다른 뜻에 대해서는 2009 로스트 메모리즈 (2002)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lposter003524.jpg


2009 로스트 메모리즈[편집]

이 감독의 데뷔작 개같은 날의 오후는 나름대로 재미있게 봤었다.

그래서 이번에 이 영화가 비디오가게에 나오자 마자 빌려다 봤다.

살다살다 이렇게 삽질로 가득한 영화는 몇개 못 본 것 같다.
이걸 보고나면 자괴감으로 인해 이승을 떠나고 싶다면 정확하게 심정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말 욕먹어 마땅한 영화. 이땅의 졸작의 완벽한 전범을 세운 영화.
비천무이후 최강이었다. 농담아니다. 보고나면 자괴감으로 삶을 접고 싶어지는 그런 영화.
그 이름하여 2009로스트 메모리즈...
주의해주시길 바랍니다.

헐리웃 등빨무비에 영국은 켄 로치를 내세웠고 빵과 장미와 빌리 엘리엇을 만들었다.

프랑스에서는 쥬네를 앞세워 아멜리에를 만들어냈다.

헐리웃 블럭버스터에 블럭버스터로 맞붙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는 것 같다.

두 말 안하겠음. 보고나면 생을 고이접어 나빌리고 싶은 욕망이 불끈 솟는다.
제발 한국형 블럭버스터좀 안 나왔으면 하는 소망이 생긴다.

정말 무뇌상태로 압박해가는 영화.

이걸 보았다는 기억을 로스트하고싶다.-_-;;;

-Invictus-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