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울의 움직이는 성

(하울의움직이는성에서 넘어옴)

B0002U0UKS.09.LZZZZZZZ.jpg B0000DJW60.09.LZZZZZZZ.jpg

1 # 거북이[편집]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기대하지 않을 수 없었던 작품이었고 뭐 기대만큼은 했다. 하지만 센과치히로의행방불명에서 기대 이상의 감동을 받았기 때문에 약간은 실망스럽기도 했다.

일단 장점들. 이제 판타지 그려내는건 선수가 된거 같다. 언제나처럼 19세기 말 유럽을 배경으로 한 뽀송뽀송한 질감, 다정다감한 캐릭터들, 움직이는 성이라는 설정과 자유자제로 변하는 배경 등 뭐 더할나위 없다. 어떤 생각을 하느냐 아니냐가 문제겠지 생각하는건 다 그려내는거 같다. 그리고 불, 허수아비 등 별로 친밀감이 있는 캐릭터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참 색깔을 잘 살려낸다. 뭐 그것들로 토토로갈은 캐릭터상품을 만들 수는 없겠지만서도. 움직이는 성의 메카닉은 이제 리얼함과 애니메이션의 경계에 설 수 있을 정도다. 애니메이션의 장점을 잃지 않으면서도 정말 정교하게 만들어낸다.
그리고 언젠가부터 하야오의 애니에서는 선악을 따로 구분하려들지 않는거 같다. 모노노케히메에서 특히 그러했던거 같은데 여기서도 주인공 '하울'은 선한존재처럼 나오지만 실제로는 괴물이기도 하며, 소중하게 생각하는 존재를 위해 싸운다고 하지만 싸울때는 거의 아귀처럼 변하는 입체적인 이미지로 나온다. 선의 대응하는 인물들로 악의 존재들을 규정하긴 하지만 그들을 없애야 할 것이라기 보단 공존해야 할 존재로 보고 파괴적인 싸움이 더 나쁜 것이라는 관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주인공 아가씨는 저주를 받아 노파가 되어버리지만 스스로를 잘 다스려 하울을 돕는 존재가 되는데 강인하고 즐겁게 지낼줄 아는 성격 덕에 모두를 위한 길로 조금씩 나아가며 그때마다 젊어지곤 한다. 주인공의 상태에 따라 젊음을 되찾기도 한다는, 역발상적인 성장영화를 만든 것은 하야오정도의 내공이 필요한 것일게다. 그리고 노파 캐릭터가 참 귀여워서 그 노파 캐릭터를 좀 더 끌고갔더라면 어땠을까 싶다.

그리고 단점들. 주제의식이 딱히 없다. 전쟁에 대한 고찰로는 붉은돼지바람계곡의나우시카에 한참 뒤지고 환타지에 있어서는 '센과 치히로'에 못미치며 따뜻한 감성으로는 이웃집토토로마녀배달부키키보다 낫지 않다. 몇몇 사람들이 이 애니를 그동안 나왔던 애니의 짬뽕이라고 표현하던데 그건 맞는 얘기다. 특히 중후반이 좀 지루하다가 결말 부분을 엉성하게 마무리지은건 전혀 하야오답지 않다. 왜 그렇게 끝내고 말았을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뻔한 구도도 눈에 조금 걸린다. 하울은 '센과 치히로'에 나왔던 꼬마녀석과 비슷하고 소녀의 감성이 세상을 구한다라는 설정도 이제 좀 지겨워지는 감이 있다.
스토리 앞뒤가 안맞는 것도 상당히 많은데 이건 아예 신경을 쓰지 않으려 한 것 같다. 환타지인데 뭐 괜찮지 않은가 할 수도 있지만 아무리 환타지더라도 해당 세계 내에서는 논리적 일관성을 가질 필요가 있는데 이 부분을 예전과는 달리 섬세하게 처리하지 않았다.

어쨌든 하야오가 만들었으니 돈 아까울 작품은 결코 아니고 몰입해서 열심히 볼 수 있다. 키무라 타쿠야의 목소리를 좋아하는 여인네들은 더 좋게 볼 수 있으리라...-_- -- 거북이 2004-12-26 6:31 pm

2 # 촌평[편집]

허걱~~뭔 말? -- -_- 2005-2-21 12:35 pm

fty -- 2005-2-20 4:52 pm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