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토 나데시코

(야마토나데시코에서 넘어옴)

1 개요[편집]

やまとなでしこ
(번역명) 내사랑 사쿠라코, (원제) 야마토 나데시코
  • 2000년에 방송된 일본의 텔레비전 드라마
  • 총 11부작
  • 제작: 와카마츠 세츠로 (연출) 외 1명, 나카조노 미호 (극본) 외 1명
  • 출연: 마츠시마 나나코 (진노 사쿠라코 역), 츠츠미 신이치 (나카하라 오스케 역), 니이호 나오코 (미사와 아야 역), 야다 아키코 (시오타 와카바 역), 아즈마 미키히사 (히가시주조 츠카사 역)
  • (한국) 2003년 고수, 김희선을 주연으로 한 드라마 《요조숙녀》로 리메이크됨
  • (한국) 2004년 MBC 드라마넷을 통해 방송

포토 보기

2 줄거리[편집]

사쿠라코는 부족한 것이 전혀 없어 보이는 교양있고 아름다운 스튜어디스이다. 그러나 그녀는 어릴 적 극도로 가난한 집안에서 자랐기 때문에 세상에서 돈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 때문에 수 많은 미팅에 나가 재산을 기준으로 남자를 선택하는 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오스케는 명문대 수학과를 졸업하고 유학을 간 오스케는 유학 시절 애인에게 버림받은 기억 때문에 연애와는 담을 쌓고 살아간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가 홀로 가게를 이어가는 것에 책임을 느낀 그는 학업을 포기하고 귀국하여 현재는 물려받은 작은 생선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늘 마치지 못한 학업에 미련을 가지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오스케는 우연히 친구들의 주선으로 미팅에 나가게 되고 그 곳에서 사쿠라코를 만나게 된다. 오스케를 엄청난 재력가로 오해한 사쿠라코는 그에게 접근하고 둘은 교제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오스케의 정체가 탄로나면서 둘의 관계는 위기에 처하는데...

3 # 거북이[편집]

처음에 이름을 듣고나서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무더기로 나오는 드라마 아이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인에게 야마토(大和 or 大倭)라는 단어는 그런 이미지인가보다. 하지만 야마토나데시코는 그런 말이 아니라 번안 드라마에서 번역을 잘 했듯 요조숙녀라는 말이다. 나데시코는 패랭이꽃이고.

가난에 찌들린 여자 카츠라코가 미모를 이용해 남자를 요리조리 바꾸다가 그만 한 놈팽이에게 걸려서 진실한 사랑에 눈뜬다는 택도없는 스토리의 신파극 되겠다. 이 바보같은 드라마가 국내에서 번안까지 되게 한 일등 공신은 단연 카츠라코 역으로 나온 마츠시마 나나코다. 이 여배우의 미소와 발랄함은 거참 요즘 스포츠신문에서 꽃미남(?)들에게 자주 쓰는 살인미소라고 해도 좋을지 모르겠다. 이 여자는 게다가 뻔뻔하기까지 한데 그게 또 매력적이다. 확실히 한국 여자들과는 다른 일본 여자의 화사한 면을 잘 가지고 있다. 모르긴해도 마츠시마 나나코를 김희선이 대체할 수 있을거라곤 도저히 생각되지 않으며 나에게 이 드라마를 빌려준 총각은 차마 요조숙녀를 보고있을 수 없어서 껐다고 했다.

오야지에 비하면 글쎄 내가 보기엔 한수 아래인 드라마인 것이 이 드라마는 작위적인 설정과 일본인들 특유의 오버액션이 너무 많이 나온다. 주변 인물들은 일본 만화에 나오는 과장된 캐릭터들을 그대로 옮겨둔 것 같다. 시나리오의 문제라고 할까.
그런데 재미있다. 모름지기 드라마는 재미있으면 장땡이다. 바보같은 설정이 난무해도 그 드라마에 감정이입이 되고 다른 인물들에게 정을 느끼게 되면 그때부턴 계속 보게되는거다. 영화와 드라마는 참 다른 것 같다.

야마토나데시코를 보고난 뒤의 내 느낌은 과연 내가 얼마나 일본 드라마를 보면서 하하호호할 수 있을까 하는 거였다. 뭐 이런거에 계속 매몰되는 것도 당혹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가끔은 바보같다고 생각하는 그런 것들에 파묻혀지내고 싶은 생각도 있으니 말이다. 오야지처럼 인생에 대해 한번쯤 되새김해볼 수 있는 드라마를 다시 보고싶다. -- 거북이 2003-9-29 12:15 am

4 같이 보기[편집]

5 참고[편집]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zf.userName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