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싸이클 다이어리

B00005JNCZ.01.LZZZZZZZ.jpg Upload:motorcycle.jpg

  • 감독 : 월터 살레스(Walter SALLES)
  • 주연 :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 로드리고 데 라 세르나
  • 원제 : DIARIOS DE MOTOCICLETA(2003)

1 # 자일리톨[편집]

지난 일요일에 집회 가기 전 광화문에서 봤다. 조조인데도 사람들이 꽤 되더라. 역시 '게바라'는 요즘 젊은이들에게 '가장 잘 먹히는 상업적인 아이콘(?)'이다. (몇년전 체게바라평전을 읽은 어떤 친구놈은 내게 게바라처럼 꿈과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일해서 잘 나가는 자본가가 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_-;;) 씁쓸하긴 하지만 뭐 어쩌랴?

영화를 보면서 좋았던 건 게바라의 일대기를 영화로 본다는 기대감, 주연배우들의 연기력, 화면 가득히 담긴 남미의 아름다운 풍광들이었다. 게바라역을 맡은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은 확실히 연기력 하나는 출중한 배우다.

영화의 시작과 말미에 이 영화가 위대한 혁명가의 일대기가 아니라 단지 길을 함께 걸었던 두 인간에 대한 기록이라고 말하고 있듯이, 이 영화는 평범한 인간 게바라가 여행을 통해 남미의 현실에 눈떠가고 변화해가는 과정에 대한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영화를 보면서 어떤 장면에서는 눈물이 조금 나기도 했는데, 게바라가 변화해가는 과정이 너무 도식적으로 처리된 것 같아서 조금 아쉬웠다. 그래서인지 영화를 보고 나온 후에 든 전체적인 느낌은 그저 그렇다는 거다. 나 역시 놀랍다. 게바라의 영화를 보고 어찌 기분이 이렇게 맹숭맹숭할 수가 있단 말인가! 역시 아직까지 읽어보지 못한 체게바라 평전을 읽어본 후 언젠가 다시 한번 영화를 보아야겠다.-- 자일리톨 2004-11-17 2:11 pm

2 # 촌평[편집]


아무 생각없이 어둠의 경로를 이용해서 보았다. 새해 첫날 보기에는 그다지 적당한 영화가 아니었는데 이 영화에 나타난 남미의 풍경들, 그리고 인생에 한번 뿐이라고 말하면서 오토바이를 집어 타는 두 젊은이의 모습을 보면서 겁나 부러웠기 때문이다. 사실 여행을 몇년 못가서 약발이 이미 다 떨어졌단 말이다.

자일리톨 말대로 영화 자체는 어지간히 도식적이고 단순하다. 그리고 주연은 배우가 아니라 남미 대륙 그 자체이다. -- 거북이 2005-2-12 2:18 pm


체 게바라가 남미여행 할 때 탓던 포데로사가 대체 어떤 회사의 어떤 모델이었는지 너무너무 궁금하지만 내 검색능력으론 도저히 알 수가 없다ㅜㅜ -- LongWarm 2004-11-18 8:59 pm

a 1939 vintage Norton 500 nicknamed "la Poderosa" (Power Woman) --출처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