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ubinMehta

1 Zubin Mehta[편집]

1.1 # 2001 04 23 : Wiener Philharmoniker, Royal Festival Hall, London[편집]

원문:Colin Anderson, Translated by 장미셸 2nd.Mar.2003

여러분께서 4월 29일 또는 지금 이 글을 읽는다면,주빈 메타는 65세를 맞이하게 된다.

지휘자는 연령제한이 없고,그의 마지막 관심은 연금일지도 모른다.그가 맡고 있는 "피렌체 5월 음악제"와의 관계, 최근 임명된 바이에른 주립 오페라의 음악감독,이스라엘 필하모닉의 위임은 그를 매우 부지런하게 움직이도록 만들 것이다.

메타는 불가사의한 음악가가 아니다.그의 지휘는 매우 자연스럽고 꾸밈이 없다.그는 모든 악절을 구사하고,그가 지휘한 음악이 친근감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며,정확하고 감정이 풍부한 지휘봉으로 사랑을 받아 왔다.그는 스코어를 가끔씩 본다.(쉔베르크의 "대위법에 의한 복잡다단"조차는 아님) 그리고 그가 읽은 그것들을 돌이킬 수 없게 흔적을 남겨왔던 "구조의식"을 읽었다.

그는 혹시나 오히려 너무 과하지 않았는지 그가 지휘한 음악에 대해 조심스러워 한다.슈베르트의 첫번째 악장은 부드럽게 다가서는 것이 현명하지 못했고,너무 느리거나 그렇지 않든 그것은 너무 답답하게 들렸고,그 주제는 별로 달갑지 않게 반복된다.차이코프스키는 온화하지 않았고,오히려 극적인 듯 했으나,그것은 감정과잉이 부족해서 위험한 시도였다.다시 주의를 많이 필요로 하고 마지막 화음에 들리는 트라이앵글은 적절했다.

그리고 1악장의 발레같은 간주곡에서 악기가 교차하는 부분은 매혹적이었다.느린 악장에서는 민감한 연주로 일관되었고,어떤 피치카토 스케르초는 아주 잘 어우러졌고,때론 부족한 요인이 되기도 했으며,늘 그렇지는 않았다.아마도 메타는 정말 대단히 충실한 지휘자이고 오케스트라를 제어 할 수 있다.그는 특별한 사람들에게 필연적인 대다수 사람들의 만족을 위한 좋은 앙상블로 만들 자격이 확실히 있다고 판단된다.

어떤 부분에선 불합리 할 만큼 과소평과되기도 했으며,어느 다른 음악에 탐닉하기 위한 것이 아니지만 여기엔,슈트라우스 2세의 폴카(앙콜)3개중 첫번째 이전의 박수갈채가 있었다."우린 어떤 정적인 것을 연주할 것이다"라고 말했고,곧바로 "유람열차" 와 "천둥과 번개"가 이어졌다.이것은 마지막까지 썩 훌륭하지 않았을지라도,쉔베르크의 것은 소문이 아니었고,그것의 완전한 오케스트라의 형태로 갖춘 것으로 보였다.하지만 본래 15명의 연주가를 위한 것이다.(16악기,플룻,2피콜로)슈베르트와 함께 대비되어 시큼하게 만들어 갔고,쉔베르크의 약동적인 표현은 어떤 갈망하는 청중들 때문이었을 것이다.그리고 모험적인 행동은 최소화했다.

메타는 지휘대에서 내려왔고 음악전체를 바라보고 있었다.그리고 기대에 부푼 곧 동시대의 사람들에게,멋스러운 불투명한 음색,독립된 악기들이 존재하는 동안 세기말적인,이상적으로 얽매인 정력적이고,엄격한 이 짜릿한 공연에서 가장 멋진 방식으로 신경질적인 자세와 다소 어긋난 균형상태로 빈 필 단원들과 함께 한 요인이었다.메타는 25년전에 이 곡을 소개해줬고,그것의 정말 탁월한 해석자들 중 한 명으로 남고 있다.

  • 슈베르트 - 교향곡 8번
  • 쇤베르크 - 실내 교향곡 1번
  • 차이코프스키 - 교향곡 4번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