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k Mason

(NickMason에서 넘어옴)

관련 아티스트 : PinkFloyd

1 # Fictitious Sports[편집]

B000005DAL.01.LZZZZZZZ.jpg

[Pollen, mailto:pollen@bubble.yonsei.ac.kr] 고향에 내려가 한 일주일 있다 왔습니다. 부산에도 타워레코드가 생겨서 친구랑 한 번 들렀었는데.....그렇게 찾아다녔던 Fictitious Sports('81)가 있더군요.
(서울의 타워에도 있었는진 모르겠지만......)

이 앨범을 찾아보려고 'R' (Robert Wyatt) 코너나 'C' (Carla Bley) 코너에서 서성 거렸었는데, 타이틀이 Nick Mason's Fictitious Sports 더군요. 그러나, Carla Bley 아줌마의 입김이 더 센 듯.....모든 곡을 그녀가 작사/작곡했고, 프로듀싱은 Nick Mason이랑 같이 했다고 나와 있네요. 연주자들은 대부분 Carla Bley Band의 멤버들인 것 같은데. Steve Swallow도 있구요, Mike Mantler(Trumpet)도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군요. Robert Wyatt는 Vocal로만 참여하고 있는데, 몇 곡 빼곤 모두 리드보컬이니까.....Wyatt 목소리 즐기시는 분은 좋을 것 같군요.(저도 흐뭇.....)

이런 앨범을 레코드 진열할 때 어디다 꽂아두어야 할지 좀 난감할 듯 하군요.
타이틀로만 보면 Progressive 에다 두어야 할 것 같고(Nick Mason!), 그런데 실지 연주들은 오히려 업템포의 재즈록 쪽이라고 해둬야 할 것 같은데. 그게, Robert Wyatt의 보컬이 섞이니까 또 묘한 기분을 주는군요. (흐흐..장단을 맞추면서 몸을 흔들어야 할지, 축 늘어져서 담배를 뽀꼼거려야 할지.....)

<Hot River>는 방송을 탔던 것 같은데, Karen Kraft라는 여성 보컬리스트와 함께 그가 애절한(처절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전반적인 앨범 분위기와는 다르게 얼핏 핑플에 가까워지는 것 같군요. 물론, 앨범의 백미는 <I'm A Mineralist>라고 말해야 겠지요. 이 곡은 Carla Bley가 'Robert Wyatt를 위해'를 위해 작곡했다고 생각되는군요.
Wyatt의 보컬은 <Sea Song>에서와 비견되는, 비장미(!)를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녀의 키보드 연주는 Minimalism에 가깝고, 중반부에 Mike Mantler가 역시 미니멀 적인 Guitar Backing 위에서 한 번 뒤집어 엎긴 하지만, 비슷한 코드에 음색만 달리 칠하는 연주 스타일이 그녀의 밴드로서는 처음 시도하는 건 아닐 겁니다. (꽤 오래전에 라이센스로 나왔던 <Social Studies(Social Study?)>란 앨범에 있는 'Reactionary Tango'라는 재미있는 곡을 기억하시는 분 있으신지......)

전 이런 꼴의 프로젝트에 흥미가 가는데요. 예바동민 여러분들은 아마 이 앨범을 대개 알고 계시리라 생각함에도 불구하고, 괜히 제 흥에 한 번 써 봤습니다.

Tangerine Dream의 전작이 'Special Edition'이란 마킹을 달고 재발매되어 있던데, 관심있으신 분 참고하시고요. 그리고, 오르크망님께.....파워 스테이션에 Art Zoid 의 앨범이 하나 들어왔던데. 혹시 아시는지요?

앨범은 부틀랙으로 하나 가지고 있는데 꽤 괜찮더군요.

그 땐, 아주 질겁을 했었는데, 지금 들어보니...... 소개 좀 해주세요.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물러갑니다.
(이 놈의 기숙사 벽은 구멍이 숭숭 뚫렸나? 추워 죽겠어요.)

2 # Profiles[편집]

MASON_+_FENN_1985.jpg

★★★, UK

Nicholas Berkery Mason은 핑크 플로이드의 드러머라는 사실을 제외하면 그다지 알려져있는 아티스트는 아니라고 할 수 있다. 플로이드 시절에도 작곡에는 그다지 관여하지 않았고 끽해야 그의 감각을 느끼는데는 Ummagumma의 스튜디오 LP에서 마지막 파트를 들어보는 수 밖에는 없었다.

그러나 닉 메이슨의 저력은 의외로 강렬해서 핑크 플로이드의 솔로작업들 중에서 로져 워터스를 제외하곤 발군의 실력을 보여준다 하겠다. 그의 첫 솔로작 유령 스포츠NickMason's Fictitious Sports(80)는 매우 신선한 캔터베리 작품이었다. 로버트 와이엇이나 칼라 블레이같은 인물이 전격적으로 참여해서 발군의 완성도를 보여준다. 또 그는 다른 캔터베리 아티스트들에게 드럼세션을 해주기도 했고 로버트 와이엇의 감성적인 두번째 솔로앨범 Rock Bottom(74)에서 프로듀서로 작업하기도 하였다.
데이빗 길모어나 로져 워터스같은 경우 자기 색깔이 너무 확연하게 드러나있어 길모어 주도의 핑크 플로이드나 그의 솔로앨범을 들으면 짜증날 정도로 앨범 전체가 똑같다. 로져 워터스가 아무래도 작곡력이 뛰어나서 좀 낫지만 그에게도 그런 면은 남아있다. 그런데 닉 메이슨이 참여한 음반들이나 그의 솔로작은 분위기가 비슷한게 하나도 없다.
아무래도 그는 음악적 능력보다는 인간성이 좋은 사람이 아닐까 한다. 다른 사람들과의 조화를 통해서 음악을 이끌어나갈거라는 느낌은 그의 외모를 보면 알 수 있다. 그냥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머리 부시시하고 배나온 아저씨의 모습에 다름 아니다. 뭐 아니겠지 하는 생각도 들지만서두...
Rick Fenn은 10cc의 기타리스트이다.

이 앨범은 전체적으로 팝적인 사운드와 좀 심각한 사운드가 공존하고 있다. 스타일은 캔터베리라고 말하기보다는 약간 뉴웨이브적인 느낌을 준다.
인상적인 트랙은 데이빗 길모어가 보컬로 참여한 Lie for a Lie와 첫 곡 Malta, 그리고 타이틀 트랙인 Profiles part 1-3 정도이나 전체적으로 튀지않고 앨범적인 구성을 가진다.
데이빗 길모어에 대해서 진부하다고 욕을 써놓았지만 사실 그는 누가 뭐라해도 최고의 기타리스트임에 분명하고 인상적인 보컬을 가지고 있다. 낮으면서도 매우 맑은 목소리를 가진 그는 핑크 플로이드의 근작에서도 High Hopes같은 트랙을 뽑아내었던 것이다. 그 곡은 그의 목소리가 아니라면 결코 그런 명곡이 되지는 못했다.
색서폰이 종종 나와서 꽤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그것은 Mel Collins의 것이다. 킹 크림즌을 다들 괴물이라고 하는 이유가 그 음악의 선구적인 면모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밴드를 거쳐간 인물들이 하나같이 프로그레시브 락계에 퍼져 훌륭한 연주를 뽑아내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멜 콜린즈도 마찬가지이고.

핑크 플로이드가 표결신호종Division Bell 이후로 앨범을 안 내고 있는데 그 사이에 닉 메이슨이 놀지말고 솔로앨범이나 하나 준비했으면 좋겠다.

97년 7월 쓰다. --거북이


[윤석화, 577102, 93.2]

MASON + FENN [PROFILES] Side A 1. 몰타 (Malta) [6:00] 2. 거짓을 위한 거짓 (Lie for a lie) [3:16] 3. 로다 (Rhoda) [3:22] 4. 프로필 1부, 2부 (Profiles part 1, part2) [9:58] Side B 1. 이스라엘 (Lsrael) [3:30] 2. 그리고 주소를 (And the address) [2:45] 3. 멈보 점보 (Mumbo jumbo) [3:53] 4. 우편번호 (Zip code) [3:05] 5. 흑색 얼음 (Black ice) [3:37] 6. 하루가 끝날 때 (At the end of the day) [2:35] 7. 프로필 3부 (Profiles part 3) [1:55]

이 음반은 이미 음악세계 86년 7월호에 전영혁의 디스크 가이드 3 (록계의 천재들이 남긴 불후의 실험음반들) 에 소개된 앨범으로 엄밀한 의미에서 프로락이라고 할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특정음악 쟝르에 귀속시키기에는 어려운 다양한 음악성을 느끼게 해주고 있습니다.
닉 메이슨은 설명이 필요없는 인물이고 릭 펜은 그룹 10CC출신의 기타리스트라고 합니다. 이둘의 조인트 음반은 마치 페트릭 모라즈와 빌 브러포드의 음반 (Flags)을 연상시키는데 그 음반못지 않는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매기 릴리와 데이비드 길모어, 멜 콜린스가 참여해주고 있 어 앨범을 더욱 빛내주고 있는데 매기 릴리와 데이비드 길모어 가(Lie for a lie) 를 불러주고 있고 멜 콜린스가 (And the address Mumbo Jumbo, Black ice)세곡에서 그의 매력있는 색소폰 연주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이 음반에서 가장 추천하고 싶은 곡은 역시 타이틀곡 프로필 1부, 2부인데 처음부분은 핑크플로이드의 곡을 연상시키고 후반부는 퓨전재즈적인 연주가 들으면 들으수록 신선한 감동으로 다가 옵니다. 이곡 외에도 나머지 모든 곡들이 그들의 역량을 충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전박사의 지적처럼 닉 메이슨의 드럼 솜씨는 물론이고 오히려 10CC시절에 과소평가받았던 릭 펜의 예리한 기타 터치가 그를 재인식하게 만드는 음반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