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열패의 신화

(우승열패의신화에서 넘어옴)

Upload:4424556.jpg

  • 우승優勝 열패劣敗의 신화 : 사회진화론과 한국 민족주의 담론의 역사
  • 2005
  • 저자 : 박노자

1 # 장신고[편집]

한동안 책을 너무 안 읽어서 글자를 잊어 버릴 듯 한 불안감에 휩싸여(?) 다시 책을 읽기로 했는데 그 첫번째 책이 바로 '박노자'의 이책이다. '박노자'의 글을 전혀 읽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단행본으로 엮인 것을 읽은 것은 이것이 처음이다. 음... 역시 인문학자라 글을 명료하게 쓴다는 생각이 든다. 뭐 그렇다는 얘기.

이책은 '우승優勝 열패劣敗의 신화'라는 명제를 통해 한국의 '민족주의 담론'이 '어떻게 형성되었는가?'를 나름대로 자세하게 보여주고, 마지막에 가서는 이 '민족주의 담론 (더 정확하게는 이식된 '사회진화론 ')이 해방이후 현재의 한국에 어떠한 경로로 아직도 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지에 대해 간단히 서술하고 있다.

주장을 뒷받침 하기 위한 다양한 문서 고증에 의한 논리 전개는 상당히 많은 부분에 있어 크고 작은 지식들을 생생하고 꼼꼼하게 전달해 주고 있다. 학교에서 배우는 많은 개화 선구자들 유길준, 윤치호, 서재필, 이승만, 박은식, 신채호, 한용운 등에 대한 내면을 분석하는 부분은 고개가 끄덕여 진다.

필자가 독자에게 하고 싶은 말은 마지막에 있는 이 문장 '강자가 되기위한 경쟁'이 아닌 약자의 연대만이 자본주의의 정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각오가 많은 근로자에게 상식의 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라는 문장이 아닌가 싶다.

이 책을 읽다가 문득 문득 드는 생각은 '박노자는 대한민국 사람인가?' 혹은 '박노자는 한국인인가?'하는 점이었다. 이것은 부정적 긍정적 의미의 질문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내 자신에게 하는 질문 같다. 일단, '박노자'의 국적은 법적으로 한국이다. (러시아 국적을 포기했는지 그런건 알 수 없다.) 하지만, 우리는 그를 '한국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러시아 사람'이라고 부른다. 어디어디 사람이라는 것은 아직도 대한민국에서는 법적인 국적취득보다는 인종분류에 가까운 것이 사실인 듯 하다.

나의 견해로 박노자는 (그가 현재와 같은 학문적 사상적 체계를 배신하지 않는다면) 멀지 않은 미래에 '한국사람'으로 불리지 않을까 싶다. 또, 이것과는 조금 다른 이야기가 될지도 모르지만, 코시안(Kosian)이라 불려지는 사람이 현재 한국에 수십만이다. (좁의 의미의 코시안은 한국인(근대 인종분류의 의미)과 결혼한 아시아인(중국, 일본을 제외한) 및 이 상호간의 결혼에서 태어난 2세를 통칭하는 말이다.) 주로 농촌에 많이 살고 있는 사람들... '베트남 처녀와 결혼하세요'라는 간혹 보이는 현수막의 주인공들이다.

머지않은 미래에 한국의 '민족주의 담론'은 분명히 변할 듯 싶다.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교양서로 부족함이 없다.

-- 장신고 2006-8-17 12:45 pm

2 # 촌평[편집]


박노자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