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여자는남자의미래다에서 넘어옴)

mrsynop001636l1.jpg

  • 감독 : 홍상수
  • 원제 :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2004)

1 # 거북이[편집]

일단 홍상수 영화라면 봐주는 나이지만 이 영화에서는 김기덕만큼이나 뒤틀린 여성관을 보여주고 있어서, 욕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이 영화는 거의 확실히 뭇 여성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을 것 같다.

이 영화는 확실히 오수정의 속편에 가깝다. 생활의발견과도 비슷한 느낌이지만, 훨씬 남성중심적이다. 홍상수는 자신이 분명 가지고 있을 이기적인 욕망을 이 영화에 적당히 풀어놓고 있는데, 여성을 노골적으로 비하한다. 홍상수도 미래라는 존재가 고작 옆에서 '빨아줄까?', '빨아줄게.'하며 보듬어주는 존재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닐거다. 웃기는게 여자가 옆에서 저렇게 나오면 소심해지고 그 여자에 대해 혐오감 같은 것을 가지게 되는 것이 병신같은 남자들의 일반적인 모습이다.

이 병신같은 남자들의 행동 묘사가 영화 전체를 훑고지나가는데 한심하기 이를데 없다. 그리고 그 한심한 모습은 다른 영화들에 나타났던 것처럼 실제 남자들의 행동이고, 뭐 그런 시선을 잡아내는 것은 이제 홍상수의 스타일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특히 김태우가 공항에서 떠날때 성현아에게 떠벌떠벌 대는 어눌하고 짜증나는 이별 멘트들과 유지태의 일상화된 친절멘트 속에 들어있는 무분별한 폭발 등은 남자라는 종자들이 가지고 있는 위선을 잘 잡아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김태우가 강간당한 성현아에게 '너를 깨끗하게 해줄게' 하면서 섹스를 하지만 그 시점에서 그가 성현아를 전혀 용납 못하고 있는 모습을 잡은 것도 홍상수다운 연출이다. 뭐 지들(남자들) 얘기라서 그런지 잘 포착하고 있다.

출연진 중 가장 연기력이 출중한 존재는 검은개 메리인거 같다. 자리를 피해야 할 때와 아닐 때를 잘 알고 있어서 오 훌륭하군 하는 생각을 했다. -_-a
개인적으로 성현아같은 얼굴을 좋아하는데, 아무래도 성현아는 이미지 관리가 잘 안되는 것 같다. 아니면 그런 이미지로 만들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홍상수의 캐스팅은 상당히 의도적인 것으로 보이며 그의 영화들을 쪼로록 놓고 볼 때 그는 자신의 개인적인 욕망을 열심히 영화에 투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영화 볼때마다 강해지는 느낌인데, 그는 작가이긴 하지만 명장은 결코 아니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저 포스터, 완전 생구라다. 영화의 이미지를 전혀 못나타내주는 포스터는 안만들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마케팅을 위해 거짓말에 가까운 구라까지 너무들 친다. -- 거북이 2004-8-8 3:30 pm

2 # 자일리톨[편집]

홍상수의 영화는 항상 나를 불편하게 한다. 물론 감독이 관객으로 하여금 느끼게 만들고 싶었던 감정이 최소한 "불편함"이겠지만 말이다. 근데, 방에서 혼자 이 영화 보는 중에 얼마나 쪽팔렸는지 모른다. 그 이유는 덜 떨어진 덤앤더머인 문호와 헌준의 모습 속에 나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도 녹아있었기 때문이다. 어휴 쪽팔려...-_-;

홍상수의 카메라가 다루는 중요한 소재중의 하나는 지식인 아니, 지식노동자들의 속물성, 비굴함, 비열함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의 전작 돼지가우물에빠진날에서도 일부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고 강원도의힘같은 경우는 지식노동자의 속물적 본성을 정면에서 다룬 영화였다. 그래서 그런지 이 영화는 앞 영화의 재탕삼탕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고, 홍상수의 이야깃거리가 떨어진 것이 아닐까라는 의구심도 자아내게 했다. 할 얘기는 이미 다 했으므로 더 보여줄 것은 없고 그래서 성현아라는 섹스어필할 수 있는 배우를 기용했고 그 배우를 "적절히(?)" 상업적으로 이용만 한 게 아닐까. 솔직히 이 영화 내내 성현아라는 배우의 비중은 그리 크지 않다. 문호와 헌준이 그들의 욕망을 희극적인 방법으로 정당화하는 와중에 그저 그들에게 몸을 내 맡긴 채 "대자연의 어머니"와 같이 모든 것을 무차별적으로 포용하는 객체로서만 그려질 뿐이다. 지식노동자인 문호와 헌준의 속물성, 위선, 비열함을 폭로하고 싶었던 감독의 의도는 알겠다. 하지만 그렇게 끝나버리면 선화는 억울하다. 문호와 헌준의 속물적 행위를 "여자는 남자의 미래"이기에 포용하고 항상 용서해 주어야 한다는 논리인가? -- 자일리톨 2004-8-2 1:05 am

3 # 촌평[편집]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zf.userName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