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 노래

(양의노래에서 넘어옴)

1 개요[편집]

Lament of the Lamb, The Lament of a Lamb or Sheep's Song
羊のうた
양의 노래
  • 토우메 케이가 그린 만화
  • 일본의 월간 만화잡지 코믹 버거 1996년 1월호에 연재를 시작해서, 코믹 버즈 2002년 11월호까지 연재됨
  • 전 7권 완간
  • ISBN 8952912810

6000019028_1.gif 6000019671_1.gif 6000020992_1.gif 6000021651_1.gif 6000029127_1.gif

2 줄거리[편집]

어릴 적에 모친을 여읜 타카시로 카즈나는 아버지의 친구인 고다 부부에게 맡겨졌다. 그 후, 카즈나는 아버지를 만나는 일 없이 고다 부부 아래에서 자라, 고교생이 된 지금은 정식으로 고다 부부의 양자가 된다고 하는 이야기도 있다. 어렸을 적의 꿈을 자주 보게 된 것을 빼면, 카즈나는 특별히 변화가 없는 매우 평범한 고교 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카즈나는 동급생 야에가시 요우의 팔에 흐르는 피를 보다가, 이상한 감각과 맞닥뜨리게 된다. 그리고 , 그 감각에 이끌리듯이 예전에 부모님과 살고 있었던 집을 방문해 친누나인 타카시로 치즈나와 재회한다.

거기서 카즈나는 아버지의 죽음을 듣고, 타카시로 가문의〈병〉에 대해 듣는다. 그 병의 증상은 흡혈귀처럼 발작적으로 타인의 피를 갖고 싶어져, 이성을 잃고 타인을 덮친다고 하는 희귀병이며, 치즈나 자신도 그 병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 병은 카즈나에도 발병할 가능성이 있지만, 남자는 발병할 확률이 낮기 때문에, 아버지에 의해 고다 부부한테 맡겨져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미 카즈나는 발병한 것을 느끼고 있었다. 카즈나는 다시 치즈나를 찾아가 그것을 털어 놓는다. 치즈나는 카즈나에 발작을 멈추는 약을 건네주지만, 변화를 인정하는 것을 무서워하는 카즈나는 그 약을 마시려고 하지 않는다. 그것을 본 치즈나는, 자신의 손목을 긋고 카즈나에게 피를 준다.

자살한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타인을 멀리하며 사는 치즈나와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타인을 멀리하려 하는 카즈나. 이윽고 두 사람은 끌리듯이 동거 생활을 시작한다,

3 # 리뷰[편집]

일본 특유의 근친상간적 테마를 다루고있는 만화로 아주 어둡다. 작가는 끝도 없이 어두운 만화를 그려보고 싶다고 했고 그걸 잡지사가 좋네요, 해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_- 내용은 흡혈마족의 가족이 어떻게 서로를 아껴주는지(?)에 관한 이야기. 흡혈마족이라는 테마도 일본만화에서 흔히 나오던 것이다.

어쨌거나 이 책은 일년에 한권쯤 출간되던 끝에 얼마전에 7권이 나와서 끝났다. 이런 만화가 국내에 어떻게 나왔는지 심히 의심스러운데 나는 순전히 작가의 그림체가 좋아서 보긴 했지만 기분이 그다지 유쾌하진 않다. SM, 부녀근친, 남매근친, 질투 등의 이미지가 서로의 피를 빨아준다는 이미지로 형상화되어있다. 작가는 에로틱하지도 않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명백히 의도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드라큐라가 왕!하고 무는건 섹스의 이미지와 연결된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안다...-_- "내 피를 빨아줘..."

작가의 거칠지만 섬세한 선은 이 만화의 여성들을 매우 퇴폐적으로 묘사하는데 아주 성공적이다. 당연히 국내에서는 그림이 와장창 짤리거나 수정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여기서 '양'이 무엇인지는 7권이 되면 나온다. -- 거북이 2003-10-16 1:30 am

4 # 촌평[편집]

작품 전박적으로 근친상간적인 분위기가 들어나는건 사실이지만 sm은 솔직히 오버다
거북이라는 인간은 도대체 이 만화를 제대로 보기나 하고 씨불이는건지 상당한
의구심이 든다 토모에 케이의 특이한 이력 (정상적인 만화가가 아닌 정식 미대
출신 이라는점..) 작품 전체에 묻어나오는 수채화 같은 분위기는 전부 접어두고
에로틱이니 sm이니 일본에 흔한 근친상간적 흡혈마족(웃긴다..이만화를 판타지라고
생각하고 자빠졋나..)이라는둥 딱 말초적이고 자극적인 표현으로 일축하고 있으니
쯔쯔..그리고 미안하지만 그림이 와장창 짤리거나 수정된건 없다네..해적판 어디서
주워다 본건가? -- 헷소리하고 자빠졋내 2003-12-25 3:41 am

수채화적이라기보단 수묵화적인 펜선이겠지요. 국내에 발매된 토우메 케이의 책은 일단 다 보았습니다. 그림이 짤리거나 수정된 부분이 있다고 들었는데 뭐 그런건 틀렸을 수도 있지요. 미대출신인지는 몰랐지만 히로아키 사우라와 동아리 친구였고 서로 영향을 주어, 꽤 비슷한 선을 가지고 있다는 것 정도는 알고있습니다. 서로의 피를 빠는 행위, 그리고 여자아이가 어릴적에 한번 상처 준 것으로 완전히 종속되어버리는 의사의 삽화같은 것을 보고 SM적인 요소를 읽지 못하는 것은 '헷소리하고 자빠졌네'님에게 그만큼의 코드가 들어있지 못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비판은 자신의 실체를 밝히고 할 때에 비로소 힘이 생기는 것입니다. 다른데 가시면 비속어를 삼가하고 본인을 밝힌 다음에 비판하시는 것이 이후 님의 인생에 도움이 될 거에요. :) 아 그리고 맞춤법 신경쓰시구요. -- 거북이 2003-12-25 4:27 am

5 같이 보기[편집]

6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