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24px-Disambig_grey.svg.png 다른 뜻에 대해서는 스파이더맨 (2002)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B00005JKCH.01.LZZZZZZZ.jpg

  • 스파이더맨 (Spider-Man)
  • 2002
  • 감독 : 샘 레이미 (Sam Raimi)

1 # 장신고[편집]

헐크가 의외의 재미를 주어서 혹시나 해서 이영화를 보게 되었다. '이블 데드'의 감독으로 유명한 샘 레이미가 메가폰을 잡았다고 해서 화제(?)가 되었다고 하던데, 뭐 피터 잭슨도 있고, 이게 일시적인 유명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모두 본전치기는 했다는 생각이 든다.

샘 레이미같은 경우는 인터뷰에 보면, 어릴적부터 스파이더 맨 만화를 엄청 봤다고 하니, 제작사에선 이 영화의 감독으로 그가 적격이라 생각했을 수도 있다.

이 영화는 헐크보다는 고전적인 방법(?)을 그대로 수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원작만화를 충실하게 따르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가능한 기법을 동원하여 '비주얼'한 부분에 엄청난 신경을 썼다는 느낌이 그대로 전해 진다.

단순하고 확실한 선과 악의 대결구도라던가... 스파이더맨이 도시를 가로지르며 다니는 화려한 영상같은 기존 만화의 팬들에게 십분 어필할 많은 부분을 가지고 있다.(영화도 흥행에 성공했는지 3편까지 이미 계획이 끝난 상태라고 하니까...)

컴퓨터 그래픽이나 특수효과에 별다른 감흥을 느끼지 못하는 영화팬들에게 이 영화는 별로 재미 없을 듯 하다. 보너스 자료들에서 '이 영화의 드라마가 어쩌고 저쩌고...'하지만, 뭐 별로 갈등이랄 것도 없고, 메세지랄 것도 없다. 10대를 위해 만들었다는 감독의 말대로 보고 즐기라는 얘기가 가장 맞는 듯 하다.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는 이 말은 스파이더 맨이 만화시절부터 모토로 내건 문장이라고 하는데, 음...

마블 코믹스의 많은 캐릭터 중에 미국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가 바로 스파이더 맨이라고 한다. 스파이더 맨을 사람들이 좋아하는 이유는 그가 '불완전한' 영웅이기 때문이라 한다.(그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수퍼맨처럼 날때부터 잘난넘도 아니고, 일상을 고민해야 하는 보통의 인간인데, 우짜다가 거미에 잘못물려서 원치도 않는 '영웅'이 되었다는 거다. 여기서 그의 고민과 일반 팬이 동일시 되고 많은 부분을 공감하게 된다고 하는데...(그래서 주연도 '토비 맥과이어'를 기용했다나 뭐라나...)

이런게 10대에게는 먹히겠지만, 서른인 나에게는 참신한 내용도 아니고, 별로다.

스파이더 맨의 주제라고 하는 '큰 힘에는 큰 책임에 따른다'는 이말은 오히려 미국의 누구누구가 잘 새겨들어야 할 말이 아닌가 싶다. 아니었나?

영화는 너무 기대하지 마시라... 열에 일곱 여덟은 당신이 이미 보고 들었던 거니까... 그 반복을 즐기신다면, 꼭 보시고... -- 장신고 2004-1-24 5:27 pm

2 # 촌평[편집]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