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종

Upload:망종1.jpg Upload:망종2.jpg

  • 망종 (芒種, Grain in Ear)
  • 2005
  • 장률

1 # 장신고[편집]

올해 영화관에 가서 본 영화던 집에서 본 영화던 그것들 중에 (물론 올해는 아직 반정도 남았지만) 무슨 영화가 가장 충격적이었는가? 라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해보면, 나는 아마도 '장률' 감독의 '망종'이라고 이야기 할 듯 하다. (미래에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현재는 그렇다.)

재중(在中)동포로 알려진 장률감독의 두번째 장편영화라고 한다. (올해 '히야쯔가르'라는 새영화를 만들고 있다고 하는데 아직 정보가...)

여하튼, 극장에서 이 영화를 다보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뒤에 내 입에서 나온 첫마디는 바로 '씨발'이다. '씨발 뭔 영화를 이렇게 잘 찍나?' 이거였다.

장률은 처음에 영화를 만든 계기가 '영화는 아무나 만들 수 있다'고 한 자신의 말에서 비롯되었다고 하는데, 이건 정말 나같은 사람은 나가 죽으라는 얘기처럼 들린다. T.T (이건 겸손이 아니다. 뭐 나야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 아니지만,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 장률의 그 글을 보면, 조낸 상심할 거 같다.)

영화가 음악도 없고, 주연 배우들도 뭐 그냥 그런거 같고, 볼거리가 특이하게 있는것도 아니지만, 영화를 보고있으면, 사람을 환장하게 만드는 그 뭔가가 이 영화에는 있다. 도대체 그것이 뭔가? 나는 아직도 그것을 잘 모르겠다. 어떻게 보면 장률의 영화는 타르콥스키의 영화를 굉장히 떠오르게 만드는 뭔가가 있는거 같다. 호흡이 느려서 그런건지, 아님 카메라가 느려서 그런건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내가 무슨이유로 그런 생각을 하게 된건지 아직도 모르겠다.(씨발T.T) (비슷하다는게 아니라 떠오르게 한다는 거다. 오해가 없기를...)

내가 맨날 씨부려대는 제3의 한국인에 대한 이야기와 어떤 부분에서는 많은 교집합의 부분을 스스로 인식하고 있지 못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이방인을 바라보는 감독의 시선일까... 감독 자신도 이방인이기 때문에? 어 역시 혼란 스럽다. 내가 혼란스러운 것이지 영화가 혼란스러운 것은 아니다. -_-;;;

말로만 진정성 진정성 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한방에 들게 만드는 영화다. 삶과 인간에 대한 진정(眞情)성이라는 말은 바로 이 영화에 딱 맞는 말이 아닌가 싶다. T.T

영화가 너무 후덜덜 해서 자세한 내용을 쓰기에는 내 공력이 너무 부족하다.

아마도 아래의 링크에 있는 장률과 정성일의 대담 을 차근 차근 읽어 보는 것이 이 영화를 이해하고 감상하는데, 더 좋은 자료가 되지 않을까 싶다.

요즘 유행하는 '죽기전해 봐야할 뭐시기'시리즈를 빌어 표현하자면, 그 리스트에 이영화를 안올려 놓는다면, 당신만 손해다. 이전 영화와 다음영화를 모두 보고 싶게 만드는 감독이고, 영화이다.

-- 장신고 2006-8-4 3:56 pm

2 # 촌평[편집]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