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맨

B00004Z4WX.01.LZZZZZZZ.jpg


Dead Man 관련자료:없음 [12578] 보낸이:정철 (zepelin ) 1996-06-08 18:56 조회:117

짐 자무쉬의 영화는 천국보다 낯선 외에는 본게 없었다. 하지만 그게 너무 좋았기에 데드맨의 시사회에 아주 기쁜마음으로 갔다.

설문지에서 쓸데없는 것을 물어보는 것 외에는 좋았다. 영화가 한편의 우 화(?)를 듣는 것 같다. 영화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상징체계이다. 처음에는 코미디 영화인 것으로 착각할 정도로 웃겼는데 점차 사람을 몰입시킨다. 아 마 세속에서 변해가는 블레이크에게 점차 동화되기 때문일 것이다. 흑백이 라는 점도 좋았다. 그것이 이 우화를 더욱 우화적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죠 니 뎁은 확실히 배우로서의 카리스마를 갖고있었다. 외모에 걸맞는 연기를 할줄아는 배우이다. 닐 영의 음악은 영화음악으로서는 탁월하다고 할 수 있 다.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사람들을 몽상과 같은 상태로 들뜨게하기 충분했 다.

영화가 보여주고자하는 것은 의외로 아주 명쾌하다.
그리고 사건의 진행이 별로 자연스럽지 못하다.
그것이 아마 깐느 심사위원들의 심기를 건드린 모양이다.
충분히 깐느에서 뭔가를 건져올 수 있었던 영화다.

세상이 당신을 슬프게 할 때 당신을 정화시킬 수 있는 영화다.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