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동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번째 줄: 6번째 줄:
 
{{글 숨김|레이텍 각주}}
 
{{글 숨김|레이텍 각주}}
 
<syntaxhighlight lang='tex' run>
 
<syntaxhighlight lang='tex' run>
\documentclass[extrafontsizes,20pt,a7paper,landscape]{oblivoir}
+
\documentclass[extrafontsizes,20pt,a6paper,landscape]{oblivoir}
 
\usepackage{fapapersize}            % \usefapapersize 사용
 
\usepackage{fapapersize}            % \usefapapersize 사용
 
\usefapapersize{*,*,1mm,1mm,1mm,1mm} % 여백 없애기
 
\usefapapersize{*,*,1mm,1mm,1mm,1mm} % 여백 없애기

2021년 4월 9일 (금) 00:20 기준 최신판

1 개요[ | ]

上下同治
상하동치
레이텍 각주
\documentclass[extrafontsizes,20pt,a6paper,landscape]{oblivoir}
\usepackage{fapapersize}             % \usefapapersize 사용
\usefapapersize{*,*,1mm,1mm,1mm,1mm} % 여백 없애기
\pagenumbering{gobble}               % 페이지 번호 숨기기
\begin{document}
\footnote{上下同治 ((상하동치)) : constitutional monarchy. 상하동치는 막부말기와 메이지 초기 서구 정치체제에 대한 지식을 널리 제공한 가토 히로유키(加藤弘之, 1836\~{}1916)의 \bnm{입헌정체략(立憲政體略)}(1868)에 나오는 표현이다. ``공명정대확연불발(公明正大確然不拔)''의 국헌(國憲)을 확립하여 군권(君權)을 제한하고 신민이 나라 일에 참여하는 길이 보장되는 정치체제를 뜻하는 상하동치는 사실상 입헌군주제를 가리킨다. }
\end{document}

2 참고[ | ]

문서 댓글 ({{ doc_comments.length }})
{{ comment.name }} {{ comment.created | snstime }}